티스토리 뷰

힙합의 민족이 할미넴을 넘어 셀럽 50명의 대거 출연시키는 엄청난 스케일로 돌아왔습니다. 지난 시즌에서는 배우 문희경, 김영옥 등 할미넴들의 등장으로 큰 화제를 모았는데, 초반의 화제는 끝까지 이어지진 않았지만 많은 가능성을 남기고 마무리되었고 힙합의 민족 시즌2로 각 분야에 활동하는 유명인들이 힙합에 도전하는 래퍼가 되기 위해 힙합의 민족2에 모였습니다.

-

-

MC는 기존의 신동엽과 산이가 맡았고 왕좌의 게임이라는 부제 만큼 5개의 가문이 왕좌의 자리를 놓고 대결을 벌이게 되었습니다. 스케이 어마무시하게 커진만큼 5개의 가문도 무척이나 화려한데, 힙합의 민족2의 가문은 하이라이트 가, 스위시 가, 핫칙스 가, 브랜뉴 가, 쎄쎄쎄 가 입니다.






핫칙스 家 - 치타, EXID LE, 피에스타 예지






스위시 家 - 주석, 베이식, 마이크로닷






브랜뉴 家 - 피타입, 한해, 마이노스






쎄쎄쎄 家 - MC스나이퍼, 딘딘, 주헌





하이라이트 家 - 팔로알토, 레디, G2


쇼미더머니급 캐스팅으로 이들 앞에서 랩을 선보이고 이들 가문에서 트레이닝을 거쳐 왕좌에 오르는 대결이라 예상됩니다. 시즌 1이 힙합문화에 집중했다기 보다는 예능적인 부분이 강조되었다고 생각되는데 힙합의 민족 2에서 요즘 힙합의 인기를 실감할 수 있게 다양한 분야의 다양한 사람들이 래퍼로서 모습을 선보입니다.



그럼 누가 출연을 하느냐 많이 궁금하실텐데 소문에 의하며 맹기용 셰프가 도전을 한다고 합니다. 맹기용 셰프는 냉장고를 부탁해의 출연으로 빵 뜰뻔한 셰프였지만 꽁치 통조림 샌드위치 사건으로 맹비난을 받으며 하차를 한 적있습니다. 그렇게 시작된 맹기용에 대한 셰프로서의 능력에 대해 의심을 하는 사람들이 많이 생겨났고, 이미 촬영해 놓은 나 혼자 산다의 방송분은 관심을 받지 못합니다.




셰프로서 인정 받는 분위기가 아닌데 여러 예능에 출연해 이미지만 소비하는거 같아 개인적으로 아쉽다는 생각이듭니다. 최현석이 각종 방송에서 활약을 하고 그를 좋은 시선으로 보는 이유는 자신의 본업인 요리로서 인정을 받기 때문입니다. 최현석은 얼마전 노래의 탄생에 출연해 자신의 자작곡을 선보이기도 했습니다. 





맹기용이 랩을 잘하든 못하든 그 결과는 중요하지 않은 것 같습니다. 그가 래퍼로서 변신을 할것인지 어디까지 진심인지는 모르겠지만 셰프라는 타이틀을 가진 맹기용이 단순히 그 이미지만 이용을 하는 것 처럼 보인다는 것입니다. 일단 맹기용에게 생겨버린 좋은 집안과 잘생김만 있는 셰프라는 이미지부터 털어내고 다른 분야에 도전을 하는게 롱런 하는 길이 아니가 생각이 됩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