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MBC 연예대상 김구라씨에 대해 아쉬웠던 점 하나


<사진 = MBC 2015 연예대상>

MBC 연예대상의 주인공은 유재석씨가 아닌 김구라씨였습니다. 유재석씨와 치열한 2판전 속에 2015년 연예대상은 김구라씨가 수상했습니다. 마리텔과 라디오스타에서 거부할거라는 어필을 계속 해오다가 연예대상이 가까워지자 받겠다는 입장으로 돌아섰었습니다. 2015년 예능에서 그의 활동을 돌아보면(마리텔, 라디오스타, 세바퀴, 복면가왕, 능력자들등) 다른 대안은 없어 보입니다.

활동한걸 보면 유재석씨 보다는 김구라씨가 받는게 공평해 보입니다. 하지만 연예대상의 수상자로써 보였던 건방진 태도가 시청자들의 지적을 받고 있습니다. 수상할때 짝다리를 짚고 있었던 부분과, 자신의 대상수상이 당연하다는 듯한 모습이 시정자들을 불편하게 했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부분은 어느정도 공감하는 부분입니다.



<사진 = MBC 능력자들>

이러한 수상자세가 불편했는지 김구라씨의 수상 소감까지 같이 문제가 있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는 상황입니다. 사장부터 말단 제작 PD 순으로, 수직적으로 감사의 인사를 전하는 부분이 프로그램에 기여도는 무시하고 권력 서열에 따라 감사 인사를 하는 모습까지 같이 지적을 당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겸손한 자세로 똑같은 수상 소감을 했다면 이게 지적 당할 일 일까요? 따로 볼건 따로 봐야하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사진 = MBC 마이리틀텔레비전>

올해 김구라씨는 연예대상을 받을 자격이 충분해 보입니다. 하지만 수상 과정에서 보인 다소 건방져보이는 모습이 시청자들의 빈축을 사긴했습니다. 평소 김구라다운 모습이긴 하지만 겸손하게 감사하는 모습을 보여줬다면, 실제로는 굉장히 젠틀하다는 그의 평판의 연장선을 시청자에게 보여 줄 수 있는 기회가 되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이 있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