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신의 목소리 성시경 MC 발탁 신뢰가 되는 이유

신의 목소리가 정규 편성이 되었고 제작발표와 함께 MC로 성시경을 낙점했습니다. 성시경은 이미 mbc 듀엣가요제의 MC로 확정되어 있는 상황에 신의 목소리까지 맡게 되었습니다. 제작발표회에서 성시경의 말대로 신의 목소리와 듀엣가요제는 서로 비슷한 부분도 없고, 설사 비슷하더라도 능력 있는 진행만 보여준다면 두 개의 프로그램을 맡지 못할 이유도 없습니다.





두 프로그램의 비슷한 점은 명절 파일럿 프로그램으로 시작을 했다는 점과 노래라는 소재 이외는 닮은 점이 없다고 할 수 있습니다. 파일럿 시절 듀엣가요제는 수많은 사연의 신청자 중 출연 가수가 자신과 듀엣곡을 부를 도전자를 정하고, 다른 가수 듀엣 팀과 경연을 벌이는 방식입니다. 비슷하다고 꼽자면 판타스틱 듀오가 더 닮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물론 선발과정은 차이가 있습니다. 





듀엣가요제는 두 번의 파일럿을 걸쳐 정규 편성이 되었오 올 초 설날에 지코, 정준영, 솔지 등이 출연해 화제를 모았습니다. 그 부분에 대한 이야기 이전 포스팅을 참고 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듀엣가요제 지코 이소영의 멋진 무대와 정준영이 아쉬운 이유 / 듀엣가요제 솔지, 지코, 위인, 민경훈, 정은지, 정준영, 홍진영 풀버전 영상 모음) 파일럿 시절에도 문제점은 없어 보였고, 그대로 진행될지 보완된 룰이 있을지 기대하고 있습니다.

-

-

신의 목소리는 다양한 노래 경연 프로그램의 장점들을 모은 끝판왕의 프로그램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몇 단계의 심사를 거쳐 통과한 도전자가 국내 톱클래스의 보컬들에게 큰 숙제를 내게 됩니다. 초기 심사는 보이스 코리아와 닮았고 도전자가 대결 상대가 되면, 2시간의 연습시간을 주는 초스피드 나가수로 변해버립니다. 도전자가 선곡한 곡을 심사위원들 아는 노래든 아니든 2시간의 연습을 하고 도전자와 경연을 벌여야 합니다.




파일럿 시절 신의 목소리에서 박정현은 미소천사를 설운도는 곡명은 기억이 나지 않지만 락발라드를 불렀습니다. 게다가 거미는 위 아 더 퓨처를 불렀습니다 어디서 정상급 가수가 이런 노래를 부르는 걸 들을 수 있을까요? 경연을 떠나 이런 공연을 본다는 것 자체가 감사할 따름입니다. 그래서 제작 발표회에서 성시경이 자신도 노래를 하고 싶다는 말을 했을 것입니다. (신의 목소리 박정현 미소천사만으로도 정규 편성해야 하는 이유)




개인적으로 성시경이 듀엣가요제와 신의 목소리의 MC로써 신뢰를 하는 이유는 슈퍼스타 K에서 이미 보여줬던 꿈을 갖고 도전하는 도전자들의 사연에 귀 기울일 줄 알고 그들에게 따뜻한 조언과 공평한 기회를 줄 수 있는 사람이라는 점입니다. 이미 파일럿으로 증명한 프로그램들이라 충분히 선전을 할 거라 예상이 되고 개인적으로 신의 목소리는 굉장히 흥할 거라 생각합니다.

<사진 = SBS신의목소리, MBC듀엣가요제>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