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풍문쇼 새mc 이상민 69억 8천만원 빚 현재도 갚고있다

이상민이 풍문으로 들었쇼의 새mc가 되었고 mc신고식으로 자신에 관한 풍문을 털어놓았습니다. 그동안 개그 소재로 은근슬쩍 드러내긴 했지만, 방송에서 이렇게까지 디테일 이야기한 것은 처음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이상민이 부도로 인해 짊어지게 된 빚은 69억 8천만 원이라고 합니다. 일단 금액에 너무 놀랍고 이걸 갚으려고 생각하는 정신력도 대단하다 생각됩니다.






음반 사업의 성공으로 40억을 들고 sm건물 맞은편으로 입성한 이상민은 온라인 쇼핑몰까지 사업을 확대했지만 막대한 광고비 때문에 점점 손해를 보게 되자 오프라인 사업을 하나 더 열게 됩니다. 레스토랑과 이종격투기를 합친 복합적인 공간이었는데 당시에는 엄청난 이슈를 모았습니다. 하지만 경기 도중 안타깝게도 사망자가 나오면서 이상민이 운영했던 사업들이 하나씩 무너지며 부도를 맞게 됩니다.







그리고 대주주로서 이상민이 떠 않은 빛이 69억 8천만원이고 그 빚을 갚을 수밖에 없게 되었습니다. 너무 큰 액수라 파산신청을 할 법도 한데 절망하지 않고 방송에 재기를 하고 지속적인 활동으로 꽤 많은 빚을 갚았다고 합니다. 주변에서 왜 파산을 안 하냐고 물어 올 때가 있지만 자존심이 너무 세서 채권자들에게 무릎을 꿇는 게 싫었다고 합니다. 

-

-


그래서 죽을 때까지 갚을 테니까 너무 몰아붙이지 말고 어떻게 해서 발생한 채무인지 설명해 달라고 채권자들과 풀기 시작했고, 이제 가족 같은 관계가 되어 이상민의 방송활동을 응원하고 있다고 합니다. 참 희한한 인연입니다. 이러한 경험이 지니어스에서 삼대장을 할 수 있는 원동력이 되지 않았나 생각됩니다.





지니어스에서 이상민의 능력은 게임을 풀어내는 능력보다는 사람들과의 관계에 있었다고 생각됩니다. 사업 실패와 다양한 풍문으로 그의 이미지는 신뢰감이 제로였지만 많은 게이머들과 관계를 맺고 원만히 해결하는 과정에서 우승이라는 목표를 취하는 그러면서도 사람을 잃지 않는 모습이 있었습니다. 그 평탄하지 못한 삶에서 나오는 경험이 있었기에 가능한 것 같습니다.


풍문쇼에서 언급한 것처럼 빚을 탕감해주기도 하고 그가 빚을 다 갚을 때까지 기다려주는 사람들도 많이 있습니다. 결국 채무자와의 관계에서도 신뢰를 얻어 낼 수 있었고, 그 믿음을 바탕으로 방송에 재기했고, 그 믿음에 보답하듯 빚을 갚아 나갔다고 생각합니다. 그렇게 꾸준히 신뢰를 이어갔기에 현재의 성공을 얻을 수 있었다고 생각되고 이상민이 다시 바닥으로 내려올 실수는 없을 거라 생각됩니다.




풍문쇼의 새mc로서 그들이 다룰 이야기는 이상민이 겪었던 일들도 많이 있을 것입니다. 그들의 이야기를 충분히 공감하고 대변하는 역할로서 이상민은 최적의 선택이라는 생각이 들고 용감한기자들2에서 보여줬던 끊임없이 나오는 연예계 뒤 에피소드들도 은근 기대를 하고 있습니다. <사진 = 풍문으로 들었쇼>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