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OCN에서 오랜만에 볼만한 드라마가 나왔네요. '트레인'도 별로였고, '루갈'인가? 1화 보다 말았던 기억... 아무튼, 드라마, '미씽: 그들이 있었다' 인데요. 미씽이라는 제목을 쓰는 드라마들은 제 기억에 다 별로였는데 이번엔 좀 다르네요.


초반엔 고수를 추축으로 하는 나뿐놈을 털어먹는 유쾌 발랄한 사기극처럼 보였지만, 액션 장면에서 칼과 피가 난무하는 유혈극이 펼쳐지며 '나쁜 녀석들'의 냄새도 납니다.

여기에 '보이스' 같은 연쇄살인범의 등장, 한 발 더 나아가 '로스트' 처럼 사후세계 같은 판타지까지 더 해집니다. 1회에 폭 넓은 세계관을 보여주는데요. 이런 경우 자칫 잘못하면 너무 방대한 정보량에 흥미가 떨어질 수 있는데요. '미씽: 그들이 있었다'는 이런 설정들은 잘 이끌고 있습니다.

-

-


오랜만에 '고수'가 돌아온 드라마인데, 괜찮은 출발을 보여주고 있는 곳이죠. 부디 이런 퀄리티를 마지막까지 이어졌으면 좋겠네요. 일단 1회에는 떡밥을 엄청 던져놨습니다.

'서은수'가 연기하는 '최여나'는 어떤 사연이 있는지?, '허준호'가 연기하는 '장판석'은 어떤 존재인지?, 끔찍한 범죄를 해결하는 영화인지 사후세계를 넘나들며 사람진 사람과 그 사람들을 찾는 이야기를 통해 공감 가는 메시지를 전달하려는 것인지?

다양한 방향성을 제시고 있어서 궁금하고 흥미롭습니다. 현재 알 수 있는 건, '고수'가 연기하는 '김욱'은 산채로 죽은 자들이 잠시 머무르는 마을에 흘러 들어갔다는 것, 아마 '최여나'도 산 사람이지 않을까 싶네요.

-

-


'이기찬'이 나름 포스가 있었는데 1화에서 아웃이라니 좀 아쉽네요. 그래도 '김욱'이 사후세계를 믿게 되는 역할로는 충분한 활약을 보여주긴 했습니다. 우선 2화를 봐야겠네요.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