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육룡이 나르샤 무휼, 척사광에게 빠지다.

이방원 앞에 나타난 무명은 연향를 동원 방원에게 1대4 면접을 치룹니다. 당당하게 할말 다하고 여러가지 꼼수로 무명에 대해 많은것을 알아내려합니다.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자 호위무사의 움직임을 보고 연향이 중요 인물임을 인지하기 시작합니다. 이방원은 무명과 질문을 주고 받으며 정보를 얻어 내는 장면에서 긴장이 차오르기 시작합니다.



드디어 밝혀진 무명의 수장

무명의 수장은 설마했는데 연향이었습니다. 이방지와 분이대장의 어머니까 무명의 수장 무극이었습니다. 그리고 또 하나 길선미와 연향의 관계는 정황 상 사랑했던 사이였던것 같고, 이방지와 분이는 길선미의 자식입니다. 길땅새, 길분이라니 이런 말도 안되는... 당시 내전 중이던 무명 조직을 하나로 만들기 위해 연향의 자식을 상태파에게 살해 당한것으로 위장해 연향의 마음을 돌려 지금의 무명의 조직이 될 수 있었습니다.



이방지와 분이가 자기의 자식들이란걸 알게 된 무극 연향은 육산에게 속은 것에 분노해 육산을 처단하려하지만 현재 무명이 다시 전쟁을 하면 무명 존재 자체가 위험하기 때문에 일단은 모르는척 후일을 도모합니다. 이 과정에서 연향에 대한 길선미의 마음이 엿보입니다. 근데 갑자기 칼을 왜 찌른건지 ㄷㄷ 그럼 이방원은 작은 아버지 길태미를 벤것이 됩니다. 참으로 기구한 운명의 가정사입니다.




초영과 연향 관계

초영과 연향은 무극이 되기 위해 길러졌던 친구이자 경쟁자 였습니다. 결국 무극이 된 사람은 연희였습니다. 그런 연향을 초영은 따르기는 하지만 충성심은 안느껴집니다. 살짝 질투하는 느낌입니다.





매력 넘치는 척사광

겁도 없이 척사광을 납치하려는 비국사 나부랭이들. 그냥 놔둬도 되지만 지나가던 무휼이 척사광을 구해줍니다. 무휼에게는 어느새 도화전 야차라는 별명이 붙었더습니다. 그리고 금사빠 무휼. 특유의 비지엠이 깔리며 순박한 매력을 보여줍니다. 댁까지 모셔다 준다는 무휼에게 안그러셔도 된다는 척사광을 진심을 모르는 무휼은 참 눈치가 없습니다. 









춤을 춘다는 윤랑의 말에 춤을 보여달라는 무휼의 패기에 척사광이 칼춤을 출는건 아닌지 기대했지만 친절하게 거절하는 척사광, 살생을 싫어 한다는 그녀의 성향이 나중에 그녀의 발목을 잡게 뻔해 보입니다. 척사광이 정치 권력에 휩싸여 이용되는 것이 아닌 순수하게 강하고 착하게 그려져서 더 멋져 보였습니다. 다시는 이러지 마셔요~ 우리마마와 포은선생을 괴롭히지 마셔요~ 다음에 또 이러신다면 다음엔 칼등이 아닙니다라고 경고 하는 모습도 뭔가 원펀맨적인 느낌도 나는게 홍대홍 무휼 다음으로 좋아하는 캐릭이 될 것 같습니다.





앞으로 예상

무휼이 척사광을 흠모하는 가운데 입장 차이에서 지켜보다 이방지의 손에 죽거나 죽었다고 생각 되게 되는 일이 있게되고 그런 이방지를 미워할수도 친하게 지낼수도 없는 무휼. 살아 남은 척사광은 어린 개파이를 만나게 되고 무술을 가르쳐 무명의 업그레이드 밀본을 위해 싸우게 된다는 소설입니다. 

<사진 = 육룡이 나르샤>

댓글
  • 프로필사진 육룡이팬 아니 어째서 분이랑 땅새가 길선미 자식이라는건가요?
    육산이랑 초영이가 대화하는 장면에서
    초영이가 그 무지렁이 촌부와 애까지 낳고 살고 있었다니
    이랬잖아요~ 무지렁이 촌부가 길선미를 말하는건 아닌거같은데요~ 길선미는 왕의 호위무사였잖아요
    2016.01.23 14:06
  • 프로필사진 대충 주현주현 아 그런대사가 있었군요. 하지만 가능성은 있습니다. 초영이 길선미와 연향의 사이를 정확히 모른다는 전제하에 숨어살던 연향이 아이가 있다는걸 알게되면 누군가와 아이를 낳고 살고 있었다라고 말할 수 있을겁니다. 그리고 땅새, 분이는 아버지를 한번도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이는 한번도 본적없어서 일것입니다.
    이 모든건 추측입니다. 그냥 재미로봐주세요~
    2016.01.23 14:19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