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리멤버 아들의 전쟁 유승호, 남규만에게 사이다를 맥이다. 12회 예고도 사이다 예상


아버지 서재혁의 죽음으로 각성한 유승호 아니 서진우는 남규만의 수족들을 하나씩 제거 하기 시작합니다. 아버지의 알츠하이머를 위증했던 의사와 수감생활동안 제대로 된 진료를 받지 못하게 했던 교도소 의사도 서진우의 제보로 나락으로 떨어집니다. 그리고 그동안 악랄하고 악랄했던 비리형사에게 제대로 한방 먹입니다. 비리형사는 남규만을 찾아가 사정하지만 "돈 많은 분노조절 장애자"라는 명언을 남기며 사라질것입니다.





한편 박동호는 미소전구의 재판에 유승호를 끌어 들입니다. 하지만 서진우(유승호)는 일단 거절합니다. 상황을 지켜보다 박동호가 서진우에게 했던거 처럼 절망의 순간에 미소전구의 변호를 맡게 됩니다. 법정에서 본격적으로 붙게된 박동호와 서진우, 상황은 일호그룹이 유리했지만 이인아의 활약으로 증거를 무력화 시킵니다. 리멤버 11화에서는 대기업과 하청업체의 갑질에 대한 풍자를 사실감있게 풍자했습니다. 






남규만은 확실히 분노조절 장애가 있는거 같습니다. 재판이 불리해지자 박동호의 뺨을 때립니다. 그것도 사람들 있는 앞에서, 박동호도 당황했는지 어이없는 웃음을 짓습니다. 그걸 바라보는 서진우의 눈빛은 애절해 보였습니다. 이렇게 11화는 마무리가 되었는데 갑자기 없어진 남여경은 왜 안나오는건지...? 큰 비중은 없었지만 그렇다고 이렇게 아무말 없이 캐릭터가 사라지다니... 오늘은 사진으로 잠시 출연합니다.









12회 예고 상황

박동호는 자신을 따라다니는 석주일(이원종)의 끈나풀을 잡아 경고를 날립니다. 그리고 이인하는 남규만에게 살해당한 오정아의 아버지가 자살이 아니라는 증거를 찾아냅니다. 남규만에게 폭로하겠다고 협박하는 비리형사는 남규만에게 잡혀 밧줄에 매달립니다. 눈에 가시 같았던 비리형사였는데 남규만이 대신 처리 해줄것 같습니다. 





그렇죠 서진우의 손을 더럽힐 수는 없습니다. 그리고 서진우에게 남아있는 시간이 얼마되 않았고, 안수범(남규만비서)가 위태위태 해보입니다. 더이상 남규만을 참기가 힘들어 보입니다. 본성이 그렇게 악하지 않은 캐릭터라 서진우에게 큰 힘이 되어 줄 것입니다.

<사진 = 리멤버 아들의 전쟁>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