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류준열 일베 논란이 아쉬운 이유

그동안 일베 논란은 많은 연예인들에게 있어 왔습니다. 전효성도 민주화 발언으로 일베 논란이 있었고, 크레용팝도 노무노무란 단어를 사용하며 일베 논란이 있었습니다. 일베 유저들이 사용하는 용어들은 일상생활에 많이 퍼져있고 몇 다리 거쳐 친구들이나 또래들이 그 단어의 유래는 모른 체 단어 자체로 만 생각하고 아무런 의도 없이 단어 자체만 문맥에 맞게 사용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

-


보통은 일베 용어인 줄 모르고 인터넷 유행어로 받아들이고 자연스럽게 내뱉게 되는 것입니다. 특히 경상도 사투리에는 "~노"로 끝나는 경우의 사투리가 많고 쓰임은 다양하지만 일베 유저들의 故 노무현 대통령님의 비하하는 용도로 사용되어 경상도 사람들조차 일베의 존재를 아는 경우 경직되어 말을 하게 됩니다. 실제로 경상도 사람끼리도 그런 단어에 노를 붙이는 경우가 없다며 일베냐고 물어보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제는 단순히 일베 용어를 사용했다고 그 사람이 일베냐 아니냐 몰아가는 게 아니라 한발 물러서서 상황을 보면 어느 정도 파악이 될 것입니다. 일베 유저는 자신이 일베라는 사실이 밝혀지는 걸 굉장히 두려워하고 싫어합니다. 흔히 말하는 일밍아웃은 웬만한 멘탈로는 감당하기 힘들 정도로 직장에서 혹은 학교에서 소외된다는 걸 누구보다 그들이 잘 알고 있습니다. 

-

-

젖병 사건과 같이 자신을 인증했다가 사회적 이슈가 되고 인증했던 일베 유저가 직장에서 잘리거나 합격에서 취소되는 사건들을 많이 접해봤기 때문에 일베 유저가 자신이 노출될 수 있는 경우의 수는 항상 준비하고 움직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번 류준열의 일베 논란은 논란이 되었다는 자체로 류준열이 일베 유저가 아니라는 말이 되는 것입니다.



실제로 류준열이 일베 유저라면 자신처럼 대중에게 노출되어 있는 경우라면 더 조심했을 것이고 두부라든지 등산하는 사진 같은 일베 유저뿐만 아니라 인터넷을 하는 사람이라면 눈치챌 수 있는 증거를 그렇게 허술하게 노출하지 않았을 것입니다. 류준열이 바보가 아니고서야 자신의 앞길을 망칠 증거를 본인 SNS에 남기진 않았을 것입니다.

-

-

그래서 결론은 류준열은 몰랐던 것이고 그가 해명했듯이 단순하게 그 문장 그대로 받아들이면 되는 것입니다. 류준열은 응답하라 1988을 거쳐 현재 꽃보다 청춘 아프리카로 데뷔이래 가장 주목을 받고 있는 상황입니다. 부디 이 말도 안 되는 논란이 털어내고 정작 우리가 몰아세워야 할 화살표는 어디인가 생각해보시면 금방 답을 찾을 것입니다. <사진 = 류준열 인스타그램>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