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6월2일 서민갑부 76회에는 달콤 살벌한 꿀벌 부부의 이야기가 소개 됩니다. 5월 한 달 동안 억대 매출을 올리는 서민갑부라고 합니다. 이병로 정금주 부부는 천연 아카시아 꿀을 채취하기 위해 대장정에 오른다고 합니다.



천막에서 숙식을 해결하고 밤이면 꽃을 찾아 이동하는 극한의 생활이 이어진다고 하는데 비바람이 불어도 예외는 없다고 합니다. 아카시아가 개화하는 5월이 1년 수입의 80%를 차지 하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남쪽에서 강원도까지 아카시아의 개화 시기에 맞춰 이동하는 이동양봉은 누구나 할 수 있지만 쉽게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라고 합니다. 이병로 정금주 부부는 벌써 40년째 이러한 생활을 하고 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갑작스런 아내 금주씨의 유방암 선고로 부부의 꿀벌 인생에 위기가 닥쳐왔다고 합니다. 아픈 금주 씨를 병실에 홀로 두고 무거운 발걸음을 옮겨 보지만 도봉(도둑벌)으로 인해 꿀 한 방울도 못 딴적도 있다고 합니다.




최근 이상고온으로 벌도 지친다고 합니다. 올해는 전국의 아카시아 꽃이 동시 다발적으로 개화를 하는 바람에 이동지가 줄었다고 합니다. 결국 아카시아 꿀을 채밀할 수 있는 기회도 줄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악조건에도 40년의 노하우로 꽃의 상태만 보고 이동을 결정하는 베테랑 이병로씨, 5월 한 달을 위해 나머지 계절 동안 매일 벌의 상태를 점검하고 키워왔다고 합니다. 이 꿀벌 부부의 자세한 이야기는 서민갑부 76회에서 소개 됩니다.




<사진 = 서민갑부 예고편>

매주 목요일 저녁 9시 50분 방송


연락처는 서민갑부 홈페이지에 시청자 게시판에 비밀글로 본인 연락처 남겨 놓으면 제작진이 꿀벌부부에게 전달해준다고 합니다. 개인정보라 함부로 공개할 수 없는 점 양해 부탁드립니다.  http://bbs.ichannela.com/ch/cboard.cha?tcode=million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