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무한도전 광희, 발연기를 캐릭터화 했으면 하는 이유




무한도전이 불만제로편을 진행하면서 부작용만 낳아가고 있습니다. 지난주 박명수의 가발논란으로 한차례 질타를 받은 후이기 때문에 좀 더 신중하게 편집을 했어야 하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광희에 대한 시청자들의 불만은 발연기가 불편하다 였습니다. 그래서 해결책으로 평소 경쟁상대로 언급하던 연기돌 임시완에게 연기를 배우기로 한 것입니다. 광희 단독으로 진행한 배우 이성민과 임시완의 연기 수업은 방송내내 진행자로써 무도멤버들의 지적을 받습니다. 개인적으로는 무도멤버들의 속마음이 장난스럽게 표현 한게 아닌가 생각해봅니다.









런닝맨 100대 100에 초대 되었을때도 자긴 여기 나올 급이 아니라는 언급은 본인은 재밌다고 생각할지 모르겠지만 장정구, 개그우먼 이성미외 너무나 많은 선배님들이 있는 자리에서 할 이야기는 아닌것같습니다. 당시 하하가 여기선 너 못 도와주니까 가만있으라고 한 마디 해줬기 때문에 그나마 예능으로 봐줄만 했습니다. 무도멤버들 사이에서도 직접적으로 말은 못하지만 불만이 농담처럼 흘러 나오고 있는 것 같습니다. 











초반 이성민의 광희의 연기를 보면서 즐거워 하는 눈치였습니만, 하지만 광희에게 "일부러 그러는 건가? 아니면 진짜로 하는 건가?" 진심으로 궁금해 합니다. 광희는 일부러 그러는건 아니라며 소심해져 갑니다. 이성민은 생각을 고쳐먹었는지 진심어린 연기 지도를 해줍니다. 









그런 과정에서 기본적인 부분을 가르쳐 주지만 광희는 전혀 개선하려는 의지는 없이 자기 변명을 하거나 약간의 칭찬에 거만해져 완성된 연기자가 된 듯 혼자 좋아하는 모습을 보입니다. 연기를 배우러 온 입장에서 임시완에게 "니가 해봐"라든지, 임성민이 하지말라고 주문한 것을 다들 이렇게 하지 않느냐?라는 늬앙스로 되 묻거나 하는 모습이 불편했습니다. 








호통치는 연기를 보여주는 부분에서는 정점을 찍어버립니다. 이성민은 그만하라고 4번을 말하지만 혼자만의 상황극으로 폭주하는 모습이었습니다. 이성민 장난처럼 한대치려는 액션을 보여주며 웃음을 보여주긴했지만, 진심으로 열이 받았단 느낌은 저만 받은건 아니였을거라 생각합니다.










그래도 이성민의 노력으로 약간은 나아진 모습을 보여주긴 합니만 불쑥 불쑥 나오는 진지하지 못한 모습이, 만약 제가 가르치는 입장이라면 힘빠지는 상황이었을거라 생각됩니다. 진지하게 발연기를 고치려고 나온건지 예능으로 써 재미를 주러 나온건지 헷갈리는 상황이 계속 반복 교차 되고있어서 예능으로 봐야할지 헷갈리는 상황이 이어져서 불편했습니다.








"시완아 그냥 가자~!"라고 이성민이 GG를 치며 마무리 되는 거 같았지만 광희의 발언이 또 커뮤니티에서 비난을 받기 시작합니다. "저는 시트콤 연기는 잘 할 자신있어요"라는 발언으로 말이죠. 시트콤 연기를 우습게 보는 모습으로 비춰져 많은 빈축을 사게 됩니다. 제작진은 광희를 잘 못 사용하고 있는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광희의 발연기는 예능으로써 재미있게 보고 있습니다. 장수원의 로봇 연기처럼 캐릭터화해서 예능용으로만 사용한다면 무도내에서도 캐릭터로 잡혀 현재의 무존재감의 모습을 탈피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광희 자신의 의지인지 제작진의 의지인지는 모르겠지만 베테랑 연기자 앞에서 진지하지 못한 모습과 궁색한 변명과 자기 합리화 하는 모습은 참으로 불편했습니다. 아무튼 갈수록 힘들어져 가는 무한도전입니다. 


<사진 = MBC무한도전>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