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해피투게더 권오중, 음란마귀를 부르는 매력

해피투게더가 라디오스타와 같은 포맷으로 정착하려고 마음먹었는지 몇 주째 차별화를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그전까지는 급조한 듯한 새로운 코너를 출연자들과 해보려 했지만 시청자들의 냉담한 반응에 생각대로 되지 않았습니다. 그나마 최근에 라디오스타가 연상되는 구성으로 바뀌고 시청자들의 냉담한 반응이 줄어들고 다른 해법이 없는지 모양이 빠지긴 하지만 현재의 포맷을 가져가려는 모습을 보입니다.


-

-

현재 해피투게더의 위기는 박명수, 전현무, 김풍의 캐릭터가 잡히지 않은 점이 가장 클 것입니다. MC인 유재석이 그동안 혼자서 고분분투하다 지난주 라디오스타에서 예능감을 찾아온 조세호가 1일 1썸이라는 캐릭터로 제 역할을 하기 시작했습니다. 오늘 출연한 신혜선에게 끝없이 썸을 유도해보지만 철벽이란 이런 것이라는 걸 보여주는 그녀와 조세호의 케미가 좋아 보였습니다.




조세호가 그동안 매번 출연하는 여자 출연자에게 썸을 유도해왔고(처음에는 사심방송이라 느껴져 이미지가 안 좋았지만) 지속적으로 출연자가 바뀔 때마다 현재에 집중하는 그의 1일 1썸이 그동안의 노력의 결실을 맺은 듯 그의 캐릭터가 되었습니다. 이제 다른 방송에서도 1일 1썸이라는 이미지를 가져갈 수 있게 되었고 조세호에게는 하나의 매력이 더 생겼습니다.

-

-

사람의 이미지라는 건 한번 박히면 좀처럼 벗어던지기가 힘듭니다. 유재석이 그동안 놀러와, 나는 남자다 등에서 권오중에게 씌운 야한 중년의 이미지는 이제 그가 이제 평범한 말을 해도 다른 쪽으로 해석하게 만듭니다. 이제는 권오중이 아니라 다른 출연자와 진행자들 그리고 시청자들에게까지 음란마귀가 씌어 평범한 이야기가 핑크빛 아니 붉은 무드 등으로 바뀌게 합니다. 




이처럼 권오중의 이미지는 그가 의도하지 않아도 이야기를 한 곳으로 흐르게 합니다. 기승전야함이 성립되어 있는 상황에 그도 이제 그동안의 이미지를 벗으려는지 그동안 방송불가 되었던 돌직구들을 자제하기 시작합니다.(말을 참는 그의 모습도 19금) 딱 그 정도 수위가 방송에게 딱 맞아떨어졌고 시청자들이 받아들였을 때 거북하지 않은 선을 지켜며 호불호가 크게 나뉘던 권오중의 이미지에 대중성이 생겼습니다.




아직도 호불호가 나뉘겠지만 해피투게더에서 보였던 그의 모습은 저에게는 호였습니다. 그리고 그동안 권오중이 방송에서 과묵한 포지션을 취하건 그가 예능감이 떨어져서가 아니라 방송에 못 나갈 정도의 수위의 돌직구스러운 멘트들이었습니다. 이제는 그러한 부분을 자제하면서 그동안 강했던 이미지를 시청자와 다른 출연자들에게 씌우며 신동엽처럼 선을 아슬아슬하게 캐릭터가 생성되기 시작했습니다.

-

-

대중의 관심이 부담스럽고 연예인이 맞지 않다고 스스로도 말하지만 10여 년을 넘게 이 길을 걷도 있는 걸 보면 맞는다고 생각됩니다. 보다 더 왕성한 활동으로 신동엽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응큼계의 양대 산맥이 되길 응원합니다. 응? <사진 = 해피투게더>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