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4회 서민갑부 경매 안정일 12년 집 부자 3000만원 15억 집 100채 

이번주 서민갑부에는 12년만에 집부자가 되었고 100채의 집을 사고 판 기록이 이쏙 3000만원으로 15억을 만든 회상원 안정일씨가 소개 된다고 합니다. 내 집 마련이 하늘의 별따기인 요즘 100채의 집을 사고 팔았다니 믿을 수가 없습니다.


<사진 = 서민갑부 예고편>


단돈 3000만원이라는 돈으로 시작해 4년만에 14채의 집을 마련했다고 하는 어떤 비법이 있을지...? 경매사인 안정일씨가 바로 그 비법을 서님갑부 74회에서 이야기 한다고합니다.


한때 집이 경매에 넘어갔던 마음의 상처을 가지고 있지만 현재는 15억 자산을 가진 진짜 집 부자로 변신을 했습니다. 이제는 경매계의 전설로 통하는 안정일씨의 이야기들 들어 본다고합니다.


안정일씨가 경매를 시작하기 전에는 평범한 직장인이었다고 합니다. 한국 사람이라면 누구나 아는 대기업 사원으로서 행복한 미래를 꿈꿨지만 현실은 암울했다고 합니다.


미생의 주인공같은 회사생활에 평생직장은 없다라는 걸 느끼고, 아내의 종장돈 3000만원으로 경매에 뛰어들어 갖은 실패를 딛고 특급 노하우를 가진 경매사가 되엇다고 합니다. 안정일씨가 공개하는 경매 비법은 서민갑부에서 소개 된다고합니다.


진짜 알맹이는 빠지겠지만 그래도 기본적인건 알려줄거라 생각됩니다. 기대됩니다


경매는 특별한 기술이나 장비가 필요없기 때문에 시도하기 좋고 정년이 없는 평생 직업이라 노후대책으로도 딱이라고 말합니다. 경매는 운이 아니라 두 발로 열심히 발품을 판다면 누구나 성공이 가능하다는 매력이 있다고 합니다.


매주 목요일 저녁 9시 50분 방송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