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용감한 기자들3 이번주 주제는 미친 존재감과 미친 소외감이네요. 패션 뷰티 전문 김희영 기자가 취재한 이야기는 한 디자이너의 이야기인데 진상 오브 더 진상으로 주위 사람들을 굉장히 피곤하게 만드는 스타일인 것 같습니다. 


-

-


한국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디자이너 A 씨는 어디서든 주목받고 주인공이 되고 싶어 하는 욕구가 강해서, 일반적으로 디자이너의 옷을 협찬받는 걸 선호하지만 디자이너 A 씨의 옷은 거를 정도라고 합니다.






디자이너 A 씨의 기본적인 생각은 상대가 먼저 와서 인사를 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합니다. 만약 먼저 말을 걸거나 인사를 하지 않으면 매너가 없는 사람이라고 여기저기 욕을 하고 다닌다고... 어린애들도 이런 짓은 안할 거 같은데...






청당동 어느 매장에서 톱 여배우 B 씨와 마주치게 되는데 당연하게 자신에게 인사를 할 줄 알고 기다린 디자이너 A 씨, 하지만 여배우 B 씨는 자신의 쇼핑을 끝내고 그냥 갔다고 합니다.






B 씨가 그렇게 나가자 디자이너 A 씨는 매장에서 욕설을 하면서 애꿎은 직원들을 괴롭힙니다. 화가 나면 당사자에게 말을 해야지 아무 잘못 없는 사람들을 괴롭히다니... 이후에 디자이너 A 씨는 여배우 B 씨에게 절대 협찬을 해주지 않았다고...






디자이너 A 씨는 레스토랑에 가서는 더 진상 짓을 합니다. 자리에 앉으면 셰프를 불러서 자신이 왔음을 알린다고... 아는 셰프가 아닌데도 그런다고 합니다. 그리고 레스토랑마다 가게만의 레시피가 있는데 그걸 다 무시하고 자신이 좋아하는 재료를 넣으라고 요구한다고...






때로는 셰프만의 비밀 레시피를 가르쳐 달라고 떼를 쓴다고도 한다고 전해집니다. 반대로 생각하면 디자이너 A 씨가 디자인한 옷을 원단도 바꾸고 라인도 바꿔서 가져오라고 시킨 것과 비슷한데 크리에이티브 한 일을 하는 사람치고는 정말 무례한 것 같습니다.







아직은 한국을 대표하는 디자이너이기 때문에 셰프들도 혹시나 나쁜 소문이 날까 봐 적당히 들어주고 있는 분위기라고, 그나마 일을 할 때는 프로다운 모습을 보여주긴 하는데, 유명인과 작업할 때만 그렇고 작업이 끝나면 그렇데 험담을 한다고 김희영 기자가 용감한 기자들3에서 뒷담화를 해줍니다. 뒷담화로 흥한 자 뒷담화로 망할거 같습니다.

<사진 = 용감한 기자들 3>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