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용감한 기자들 3 연예부 유수경 기자가 취재한 당신, 오늘 같이 이어 줄래요?에 대한 내용입니다. 일반인 상태로 길거리 헌팅을 하는 톱 아이돌 A군의 이야기인데, 주로 매니저를 통해서 작업을 한다고 하네요.


-

-


하지만 요즘 세상에 자칭 아이돌 A군의 매니저라고 하면 누가 믿을까요? 거절하고 돌아서는 그녀를 잡는 톱 아이돌 A 군이었다고 합니다. 헌팅 한 여성을 연습실까지 데려가 매우 다정하게 챙겨준다고 합니다.





그 연습실에는 걸그룹 멤버 B양도 있었는데 A군은 B양을 없는 사람 취급을 하며 헌팅 한 여성만 챙겼다고 합니다. 그 모습에 심기가 불편했는지 B 양은 간다는 말을 남기고 그 자리를 떠났다고 합니다. 





A군은 1도 신경 쓰지 않았고 동료들과 저녁시간에 같이 가자고 제안을 합니다. 식사 자리에는 A군의 동료뿐만 아니라 많은 연예인들도 동석했었는데 처음 본 사람이지만 사이지만 일반인 여성을 다들 잘 챙겨줬다고 합니다.





저녁 시간이 무르익자 A군은 근처에 호텔이 있는데 같이 가자는 제안을 하게 되고, 부담스러웠던 일반인 여성은 주저하게 되지만 A군은 조르기 시작합니다. 그런 모습에 여성은 그 자리를 떠났다고 합니다.





A군의 이러한 작업 방식은 여자 연예인들에게도 써먹는다고 하는데, 자주 있는 일이다 보니 A군 주변 친구들은 또 작업 중이구나 생각하고 대충 반겨줬던 것이라고 합니다.





앞서 연습실에 있던 걸그룹 B양도 A군에 작업에 넘어간 여자들 중 한 사람이었다고 합니다. A군은 대부분의 여자들에게 친절하고 거절의 의사가 보이면 더 이상 진도를 나가지 않는다고 하네요.





A군이 선호하는 여자 스타일은 생각보다 외모가 이쁘거나 하지 않고, 안 좋은 소문이 나지 않을 법한 여자만 주로 타깃을 삼는다고 하네요. 이준이 말했던 동물의 왕국이라는 총평이 다시 한번 떠오 르네요.


<사진 = 용감한기자들 3>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