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슈가맨 야다 하이디가 반가웠던 이유


사실 슈가맨에서 시청자 입장에서 누가 이기고 지고는 크게 중요하지 않은 부분입니다. 슈가맨은 과거에 활동했던 가수들을 꺼집내서 그들을 현재와 활동 당시를 회상해보고, 그들의 노래를 현대판으로 재조명해보는 프로그램입니다. 시청자 입장에서 오랜만에 그들을 방송에서 보는 거 자체가 반가운 일입니다. 




어린 친구들은 어떤 시선으로 봐라보고 느낄지 예상하기 힘들지만 응답하라 시리즈가 사랑받는 이유와 연장선에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출연하는 슈가맨도 과거의 추억과 아직까지 본인을 잊지 않고 빛을 밝혀주고 호응해주는 방청객들의 모습에서 힐링을 받을 것입니다. 슈가맨의 출연이 그들에게 새로운 기회가 될 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슈가맨에 출연하는 쇼맨과 프로듀서들도 자신의 존재를 보여줄 수 있는, 모두에게 좋은 취지의 프로그램입니다. 






이번 주 슈가맨의 슈가맨은 '이미 슬픈 사랑'의 그룹 '야다'와 '진이'를 부른 하이디였습니다. 쇼맨으로는 슈퍼디바 특집으로 핑클 출신의 옥주현과 빅마마 출신의 이영현이 출연했습니다. 지난번 이정현, 거미 이후로 빅 매치가 예상되는 라인업입니다.






하이디는 직접 출연 의사를 밝혀는 데요, 현재 슈가맨이 가지는 예비 슈가맨들에게 비치는 인기를 실감할 수 있었습니다. 셀프 제보에 셀프 리메이크까지 본인의 홍보에 대한 열의가 강해 보였지만 그런 모습이 밉게 보이지 않은 하이디였습니다. 레이양이 김구라 시상식에 보였던(의도된건지 아닌지는 모를)카메라논란과는 다른 느낌이었습니다.









야다에서 가장 반가웠던 멤버는 드라마 '사춘기'에 출연했었던 장덕수였습니다. 메인보컬인 전인혁은 계속 음악 활동을 하고 있고, 서브보컬 김다현과 장덕수는 뮤지컬 활동을 하고 있다고 근황을 전했습니다. 1집 때 멤버인 이재문은 방송국 PD로 드라마 '미생'을 연출한 이력이 있습니다. 타방송사에 나와 다른 방송사의 자신의 프로그램을 홍보하는 패기를 보여줍니다.

유재석 팀의 새로운 프로듀서 슈퍼창따이는 자유분방한 매력과 본인의 곡에 대한 어필하는 모습이 귀엽고 신선한 했습니다. 돈 스파이크와 곡에 대한 신경전을 보여주는 재치 있는 멘트가 센스 넘치는 예능감이 돋보였습니다.









오늘 대결은 댄스와 록 발라드의 대결이었습니다. 장르가 다른 대결이라 호불호가 크게 나닐 수밖에 없는 대결이었습니다. 옥주현, 이영현 모두 극강의 보컬들이라 얼마나 방청객들을 몰입하게 만드냐가 관건인 대결이었습니다.








피아노 하나로 독백하듯 시작된 이영현이 부른 '이미 슬픈 사랑'은 집중하게 만들고 빠져들게 만들었습니다. 소름 돋더군요. 반면에 옥주현은 댄스곡을 재즈풍으로 편곡된 '진이'를 들려줬지만 편안하고 굉장히 쉽게(실제로는 어렵지만) 부르는 느낌이라 방청객들의 몰입을 이끌어 내지 못 한 게 아닌가 생각합니다.





유재석이 했던 말로 이 글을 마무리 합니다. '이 맛에 슈가맨 하는거 아닙니까~"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