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리멤버 아들의전쟁 10회 서진우 아버지 서재혁의 죽음.



<사진 = 리멤버 아들의 전쟁 10회>

드라마 리멤버는 회마다 상황을 뒤엎으며 발암을 유발하고 있습니다. 어제까지만해도 재판이 마지막까지 이어지며 엎치락 뒤칙락 할 줄 았는데 서재혁이 알츠하이머와 합병증으로 그만 숨을 거두게 되었습니다. 이제 서진우(유승호)에게는 재판을 이겨도 얻는 건 없습니다. 왜 이렇게 이야기를 흘러가야하는지 작가에게 묻고 싶습니다. 이제 어떻한 결과로 드라마가 마무리 되든간에 돈과 권력 앞에 소중한 사람을 잃는 무력감에 찝찝한 기분을 떨칠 수 가 없을 것입니다.





<사진 = 리멤버 아들의 전쟁 10회>

박동호(박성웅)의 그동안 행동에 서진우는 혼돈을 겪기 시작합니다. 박동호가 진심인지 아닌지 또 믿었다가 배신 당하진 않을까 어느쪽도 선택을 할 수 없을 것입니다. 이인아(박민영)는 좌천되면서 자신이 할 수 있는게 없는 검사집단에 환멸을 느끼고 검사를 그만둡니다. 이제는 표면적으로 서진우와 손을 잡고 공동변호를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사진 = 리멤버 아들의 전쟁 10회>

박동호는 석주일(이원종)에게 아버지 사고에 대해 아는게 없냐고 묻지만 아는게 없다는 대답을 듣습니다. 하지만 표정에서 무언가가 있다는 늬앙스를 풍깁니다. 서진우의 어머니가 일호그룹의 여자라는 설이 있습니다. 남규만의 어머니이자 서진우의 어머니가 무슨일로 쫒겨나고 사재혁(전광렬)과 같이살다가 진우랑 형을 낳고 잘사는게 보기 싫은 남회장이 박동호아버지에게 청부살인부탁했다는 이야기 인데, 옆자리에 아들을 태우고 자살 살인 청부를 한다는 건 신빙성이 떨어져 보입니다. 제가 예상하기에는 석주일(구마적)이 시킨 무언가를 배달하다 검문을 피해 달아나는 과정에서 생긴 사고일 것입니다.





<사진 = 리멤버 아들의 전쟁 10회>

곽한수(비리형사)를 버리려는 냄새를 맡은 서진우는 곽한수를 남규만(남궁민) 일당들에게서 구해냅니다. 서진우가 머리가 아닌 몸을 쓰는 모습이 자꾸 나오는건 디테일이 떨어져 보입니다. 기억력으로 상황을 만들어내는 전지 전능한 모습 좀 봤으면 합니다. 곽한수는 남규만이 파 놓은 함정이었습니다. 재판을 완벽하게 져 버립니다.






<사진 = 리멤버 아들의 전쟁 10회>

박동호도 증거 영상을 가지고 재판에 출석하려하지만 석주일의 방해로 증거물이 뺏겨 버립니다. 아마 나중에 이 증거물을 구마적이 들고 멋지게 등장하지 않을까 기대해봅니다. 남규만에게 주진 않을 것입니다. 그영상이 아직 있다는걸 알면 남규만이 박동호를 그냥 두지 않을 것이니까요







<사진 = 리멤버 아들의 전쟁 10회>

서재혁을 꼭 살려달라며 담당의사에게 돈을 쥐어주는 장면이 반전을 암시 한다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습니다. 서진우의 아버지 서재혁의 죽음이 그만큼 애청자들에게는 받아 들이기 힘든 이유에서 일 것입니다. 박동호가 의사를 매수하고 서재혁을 죽은것 처럼 꾸며 후일을 도모한 가설입니다. 가능성이 있는 이야기 입니다. 이런 반전이라면 개연성이 떨어져보여도 환영입니다. 너무 억울하게 생을 마감했던지라...







서진우가 변호사가 되지 않고 일호그룹의 경쟁사나 경쟁 권력에 스며 들어 주가 조작이나 다른 무언가로 일호그룹을 야금야금 무너 트리는 설정이었다면 어떨까 하는 생각을 해봤습니다. 법이 공정하지 않은 세상에 왜 깨끗하게 이기려고 힘든 길을 걸어야하는지 결국에 얻는건 무죄라는 타이틀뿐인 상황이라 개운치가 못 합니다. 이제 반이 지났습니다. 서재혁이 살아 돌아오길 빌어봅니다.

<사진 = 리멤버 아들의 전쟁 10회>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