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라디오스타 강하늘, 유재석을 위협하는 미담 종결자

규현과 양세형의 결혼식 사회 논란으로 시끄러웠던 라디오스타가 2주 만에 새로운 게스트로 새롭게 출발을 했습니다. 규현은 진심으로 사과했고 충분히 반성한 모습이었고, 그 마음이 전해졌다고 생각됩니다. 라디오스타는 김구라, 윤종신, 김국진, 규현의 물고 뜯는 입담과 게스트들의 예능감으로 그날의 승패가 갈리는 경향이 큰 예능입니다.

-

-


이날 게스트는 배우 강하늘과 한재영, 개그우먼 김신영, UFC 파이터 김동현입니다. 김신영이야 워낙 예능에서 잔뼈가 굳어서 잘 할 것이고 마리텔과 나 혼자 산다로 지나친 의미 부여와 긍정의 이미지로 예능감을 뿜는 김동현도 기대가 되었습니다. 한재영은 예능에는 첨이라 기대감보다는 호기심이 더 컸지만 생전 듣도 보도 못한 그의 막춤과 끼는 라디오스타를 초토화 시켰습니다.





하지만 오늘 라디오스타를 주인공은 강하늘이었습니다. 사람들은 화를 내거나 기분이 나쁘면 참다가 한계점이 오면 그것들을 표출하게 됩니다. 드라마 리멤버의 남규만처럼 분노조절 장애가 있으면 살짝만 건드려도 터져 버리듯이, 이와 반대로 강하늘은 주위의 자극에 무덤덤하고, 화가 나는 한계치와 수용치가 넓고 큰 사람입니다. 사실 강하늘이 라디오스타에 나와서 예능감을 거의 없었습니다. 

-

-

하지만 강하늘의 선하고 바른 모습과 목격담으로 전해지는 미담들은 김구라를 비롯한 MC들도 두 손들게 만듭니다. 미담하면 떠오르는 사람이 유재석이 있습니다. 윤종신은 유재석도 이제 위험하다며 강하늘을 치켜세웠고, 김구라는 유재석도 이 정도는 아니라며 강하늘을 인정했습니다. 강하늘은 바르고 선한 매력으로 똘똘 뭉쳐있는 배우입니다.





예능감만 좋으면 짱먹는 라디오스타에 나와서 바르고 착한 매력으로 오늘의 주인공이 된 강하늘은 참 신기합니다. 너무 착한하게 굴면 오히려 가식적이게 보이기도 한데 자신에 대해 조금이라도 과장되게 MC들이 몰아갈 때마다 눈이 동그랗게 커지며 아니라며 그렇게 까진 아니라고 재차 강조하며 자신을 수정하는 모습에서 진실 됨이 보입니다. 


-

-

사인해달라는 팬 사진 찍자는 팬 그들에게 친절히 다 해주고는 심지어 누가 테이블 위에 버리고 간 빈 커피잔도 직접 버리고 간 모습에 팬이 되었다는 사연처럼 오늘 라디오스타는 강하늘의 입덕 프로그램이었습니다. 강하늘이 무조건 착한 것은 아닐 것입니다. 하지만 강하늘의 오늘 모습들은 준비하고 만들어진 인위적인 것은 아니었고, 자연스레 흘러나오고 있어 김구라가 오래 보기 힘들어하는 착한 사람이 맞는다고 생각됩니다.

<사진 = 라디오스타 강하늘>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