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쿡가대표 일본 우에노의 하드캐리 강호동의 존재감 상승

쿡가대표가 홍콩에 이어 이번에는 일본으로 날아갔고 이번 상대는 오사카에 위치한 사쿠라에의 셰프들입니다. 사쿠라에는 정통 일본식 코스요리인 카이세키 전문점이고 재료의 참신한 조합과 조리법으로 요리의 깊은 맛을 추구하기 때문에 독창적인 신일본요리를 즐기 수 있다고 합니다. 2010년에 미슐랭 1스타에 선정되었고 2012년에는 2스타에 선정, 현재까지 이어오고 있는 유명한 레스토랑입니다. 

-

-

일본으로 출발하기 전부터 안정환과 강호동은 한일전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파이팅이 넘치는 모습이었고, 셰프들도 비장한 마음으로 임하고 분위기였고 부담감을 느끼는 듯 보였으나 일본 셰프들의 부드러운 분위기와 터지는 예능감으로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이어졌습니다. 쿡다대표 일본 편에는 일식 셰프 정호영과 프렌치셰프 오세득이 합류했습니다. 





여전히 김성주는 진행과 설명을 깔끔하게 했고, 안정환 옆에서 툭툭 던지며 깨알재미를 선사하고 강호동은 리액션과 파이팅만 외치는 모습이었지만 대결 상대와의 대면식에서 강호동이 존재감을 나타내기 시작했습니다. 일본 셰프들의 예능감은 뛰었고 꾸준하게 재미를 주는 캐릭터들이었습니다. 예능감 대결이었다면 한국 셰프들이 패배했다고 봐도 될 정도로 재미있었습니다. 

-

-

특히 강호동과 안정환이 만들어준 스파이 캐릭터의 우에노 셰프는 셰프계의 금수저로 불리며 아버지께서 미슐랭 1스타에 오른 레스토랑을 운영하고 있지만 현재 다른 곳인 사쿠라에에서 막내 셰프로 일을 하고 있습니다. 김성주가 왜 여기서 일을 하냐는 질문에 오너 셰프인 미쓰다도 궁금했는지 "너 그래서 매주 집에 가는거야!?"라고 물어보자 장황하고 그럴듯하게 이야기했지만 결론은 스파이였습니다.




미쓰다셰프의 요리 입문 계기(어머니가 요리를 못하셔서 10살 때부터 요리를 시작 지금의 미슐랭 2스타 셰프까지 되었다고) 재밌었고, 우에노의 스파이 역할의 쿡가대표에게 여러 가지 제보를 해주며 많은 이야기꺼리를 건내주며 하드 캐리 하기 시작했고, 쿡오프가 되고 나서 그 예능감은 계속 살아있었습니다. 첫 경기는 미쓰다, 우에노셰프와 최현석, 오셰득 셰프의 경기였고, 미쓰다는 우에노를 파트너로 정한 이유는 핸디캡으로 생각해달라며 자신감을 보였습니다.




하지만 정작 요리는 우에노가 다하는 반전적인 모습에 강호동의 오디오가 자리가 생기기 시작했고 김성주를 중심으로 안정환까지 3MC의 균형이 잡혀갔습니다. 이제야 쿡가대표에서 강호동의 자리가 느껴졌고 존재감이 드러나기 시작했습니다. 우에노라는 예능감 넘치는 셰프가 있었기에 가능했지만 쿡가대표 일본 편처럼 강호동이 자기 자리를 보여준다면 강호동이 예전의 명성을 되찾을 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고 생각됩니다.

-

-

쿡가대표 일본편의 심사위원은 요리학교에서 공부하는 셰프 지망생들로 일본인 3명과 한국인2명이 심사를 했고, 전반전 결과는 4:1로 한국이 승리했습니다. 후반전과 연장전은 다음주에 방송될 예정입니다.

<사진 = 쿡가대표>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