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박병호 2G 연속 홈런, 현지 반응 "치면 2층이다"

미네소타 트윈즈 박병호가 드디어 시동을 걸기 시작합니다. 메이저리그 데뷔 후 첫 2경기 연속 홈런으로 멀티히트가 폭발합니다. 최근 4경기에서 홈런을 3개나 몰아친 박병호는 미네소타 팬들에게 박병호를 증명했고, 열광하게 만들고 있습니다. 박병호는 20일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타깃필드에서 벌어진 2016 메이저리그 밀워키 브루어스와 홈경기에 6번타자 1루수로 선발출장을 했습니다.





홈런을 포함해 4타수 2안타 1타점 1득점을 기록했고, 지난 19일 밀워키전 3호 홈런 포함 2안타에 이어 2경기 연속 홈런이자 멀티히트로 대활약을 보였습니다. 시즌 타율도 2할5리에서 2할3푼3리(43타수 10안타)로 기록을 끌어 올렸습니다. 2회말 선두타자로 첫 타석에 들어선 박병호는 밀워키의 오른손 선발투두 윌리 테랄타와 대결에서 투스트라이크 노볼 의 불리한 볼카운트에서 3구째인 가운데 높은 슬라이더를 받아 쳤습니다.

-

-

좌중간 안타를 기록합니다. 3회말에는 94마일의 빠르볼에 승부했지만 좌익수 플라이로 마무리 되고, 6회말 에는 슬라이더로 삼진을 당합니다. 그리고 8회말 4번째 타석에 들어선 박병호는 오른손 투구 타일러 손버그의 초구를 받아치며 타깃필드 2층 관중석까지 날라가는 비거리 126m짜리 시즌 4호 홈런을 기록합니다.





이날 박병호는 타격뿐만 아니라 수비에서도 좋은 플레이를 했습니다. 라모플로레스의 강습 타구를 숏 바우트로 잡아내, 유격수 에스코아에게 송구해 주자를 잡아냈고, 이어진 송구를 받아 1룰 주자까지 아웃시키는 더블플레이를 보여줘 타격과 수비가 가능하다는 이미지를 각인 시킵니다. 하지만 박병호의 활약에도 이날 경기는 미네소타는 밀워키에 5-6으로 패했습니다. 


현지 반응

CBS sports

"박병호의 파워는 점점 좋아지고 있다. 그는 최근 3경기에서 2개의 홈런을 때려냈다. 그의 장타율은 4할8푼7리까지 올라갔다"

"그는 지금까지 15삼진을 당해 타석당 34.1%의 삼진율을 기록했지만 점차 공을 맞히는 능력을 발전시키고 있다. 앞으로 더 메이저리그 공에 대한 컨택 문제를 풀어낸다면, (그를) 조심해야 한다"


엠스플뉴스 해설위원

"치면 무조건 2층이다. 정말 장사다, 장사"

"이렇게 쉽게 메이저리그에 적응할 줄은 몰랐다. 대단하다"


미네소타는 4승10패 아메리칸리그 중부지구 최하위 기록

밀워키는 3연패를 끊고 6승8패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