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정말 잘 만들었다라고 말할 수 있는 드라마 굿와이프가 3회가 방송되었고 전도연이 왜 갓도연으로 불리는지 증명하고있습니다. 이번 주 이야기는 전도연의 로펌 대표인 서재문(윤계상 아버지 역)의 변호를 맡게 되었습니다. 




서재문은 베테랑 변호사로 김혜경(전도연)을 병풍으로 세워놓고 자신이 직접 자신을 변호할 생각이었습니다. 하지만 김혜경은 병풍이 되지 않으려고 당당하게 맞서는 여성상을 보여줬고 서재문의 누명을 벗겨내고 주부에서 이제 막 변호사가 된 신입 딱지를 시원하게 날려버리는 모습이 통쾌하게 그려졌습니다. 


그러한 과정에서 서재문이 치매를 앓고 있을을 할게 되지만 친구인 서중원(윤계상, 서재문의 아들)에게 의뢰인의 비밀 유지 의무 때문에 말하지 못하는 상황에 처하면서 서중원에게 향한 애절함 감정을 보여져 앞으로 두 사람의 썸이 있을 것 같아 궁금하게 합니다. 





극중 윤계상은 김혜경을 전폭적으로 돕는 역할로 한번의 브레이크를 걸지만 결국 그녀의 일이라면 뭐든지 할 것 같은 캐릭터입니다. 윤계상의 서글서글한 목소리톤과 희생, 배려하는 모습들이 회를 거듭할 수록 매력적입니다. 


현재 전도현은 만능케미로 누구와 붙여놔도 장면에 몰입하게 만들고 본인은 물로 상대방까지 살아나게 합니다. 남편으로 나오는 유지태야 혼자서 잘하는 배우이지만 전도연과 면회 장면에서 갈등은 영화를 보는 긴장감을 느끼게 합니다. 





남편 유지태는 불륜을 저질렀지만 진실을 혼란스럽게 하는 부분들이 계속 드러나면서 믿음이 생겼다가 무너지기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그중에 친구인 서중원(윤계상)과의 사랑인지 우정인지 오묘한 감정선을 오가며 굿와이프에 몰입하게도빈다. 


나나의 굿와이프 캐스팅 당시부터 연기에 대한 우려가 있었지만, 그녀가 연기하는 조사원 김단(나나)과 전도연 과의 케미가 살아있습니다. 나나 본인의 노력도 있겠지만 전도연의 영향도 무시 할 수 없을 것입니다. 





이번에 새로게 등장한 시어머니 오정임(박정수)과는 불편한 고부관계를 보여줬는데 진짜 불편해보였습니다. 아버지의 불륜에 힘들어 하는 아이들과의 갈등도 해결해나가는 씩씩한 열혈 엄마로서의 모습까지 회가 갈수록 캐릭터들과의 케미를 폭발시키고있어 드라마 굿와이프에 대해 기대하게 됩니다. 




방송 프로그램 정보

굿와이프

드라마|총 16부작|15세이상 관람가|2016.07.08.~방송중

편성 - tvN (금, 토) 오후 08:30

시청률 - 4.8% (닐슨코리아 제공)|4.9% (TNMS 제공)

제작진 - 연출 이정효|극본 한상운

다시보기 - http://program.interest.me

<사진 = 굿와이프 3회>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