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용감한 기자들3 연예부 남혜연 기자가 소개한 톱스타 사생활이 깨끗하고 맑고 자신 있는 이유에 대한 취재 내용입니다.  꽃미모로 유명한 한류스타 A 씨의 이야기인데, 데뷔 초부터 항상 여자 지인이나 여자 연예인에 둘러싸여 있었는데, 사생활은 굉장히 깨끗하다고 합니다. 자기 관리 규칙을 철저히 지키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

-


술자리가 많은 A 씨의 작업 방법은 마음에 드는 여성에게 은밀하게 전화번호를 주고받는 것에서 시작한다고 합니다. 술자리에서 여자를 보내고 A 씨도 자연스럽게 사라져서 먼저 간 여성과 자신의 집에서 한 잔 하는 스토리로 이어진다고 합니다. 






톱스타 A 씨는 전화도 길게 하지 않고 문자고 짧게 한고 자신의 차에는 절대로 여자를 태우지 않는다고 합니다. 업무적인 경우도 태우지 않는다고... 차를 너무 애지중지하는 건 아닌지?






그리고 톱스타 A 씨의 자기 관리 중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은 헤어지더라고 좋게 정리를 하는 것에 있는 것 같습니다. 그동안 만난 여자들과 꾸준히 연락하면서 헤어진 사람과도 좋은 관계를 유지한다고 하는데 일반인을 절대 할 수 없는 분야 같네요.






전문 바람둥이 수준인 듯... 최근에는 같은 헬스장 여성 회원에게 연락 중이라고 하는데, 그 여성은 철벽으로 방어하고 있는 중이라고... 그런데 반전은 톱스타 A 씨는 현재 공개 연애 커플이라고 하네요... 조만간 기사로 만날지도...


<사진 = 용감한 기자들3>

댓글
댓글쓰기 폼